> 뉴스 > 오피니언 > 알쏭달쏭 건강상식
       
스마트폰과 조기노안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
2019년 05월 15일 (수) 11:22:30 편집부 news@pharmstoday.com

조기 노안은 최근에 사용되고 있는 새로운 용어로 아직 교과서적으로 정의되어 있지는 않다. 노안은 일반적으로 50세 이후, 빠르면 40세 이후부터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보다 이른 시기에 노안이 오는 것을 조기 노안이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노안이란 가까운 물체나 글자를 보고자 할 때 초점이 빨리 맺어지지 않거나 또는 아예 초점이 맺어지지 않아서 가까운 글자나 물체가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을 말한다. 가까운 물체를 보기 위해서는 눈 안의 섬모체내에 있는 섬모체근이 수축해서 수정체가 두꺼워져야하는데, 나이가 들면 수정체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노안이 나타나는 것이다.

조기 노안이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전파나 모니터의 불빛으로 인해 발생한다는 의견들이 있지만 아직까지는 그것에 대한 검증된 자료는 없다. 단지 가까운 물체, 특히 스마트폰처럼 일정한 거리에서 오랜 시간동안 집중해서 한 곳을 보는 경우에 섬유체근의 수축이 장시간 지속되어 피로가 누적되기 때문에 조기 노안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현재 노안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법은 알려져 있지 않다. 경우에 따라서 레이저나 다초점인공수정체 수술로 노안을 극복하려는 방법이 시도되고 있으나 아직은 완벽한 상황은 아니다.

일반적인 노안, 즉 나이를 먹으면서 발생하는 노안은 어쩔 수 없는 경우가 많지만 조기노안은 생활습관을 관리함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너무 오랜 시간 보지 않고, 보는 틈틈이 먼 곳을 바라보면서 눈의 피로를 풀어준다든지, 그리고 흔들리는 차 안이나 지하철에서는 가능한 스마트폰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