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알쏭달쏭 건강상식
       
다양한 구강질환, 참지 말자
치과 친숙하게 드나들며 정기적인 구강검진 중요
2018년 05월 29일 (화) 15:53:48 편집부 news@pharmstoday.com
다가오는 6월 9일은 구강보건의 날이다. 지난 2016년 첫 법정기념일로 제정될 만큼 구강건강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이 높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치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치과의 문턱을 쉽게 넘지 못하고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가벼운 통증은 진통제를 먹으며 버티다가 더 이상 통증이 견디기 힘들 때 뒤늦게 치과를 찾기 때문이다. 어린아이는 물론 성인들도 되도록 피하고 싶은 치과의 문턱. 하지만 치아는 오복 중 하나라 불릴 만큼 없어서는 안 될 신체기관이자 영구치는 평생 사용하는 만큼 정기적인 구강검진이 중요하다.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치과 고수진 교수는 “구강질환은 치료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는 말이 있듯이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루고 미루다 치과를 찾으면 병을 키우는 것과 같다. 가능하다면 치과를 멀리하지 말고 친숙하게 드나들며 정기적인 구강검진을 통해 질병에 대한 빠른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법랑질/상아질
치아우식증-초기진료 놓쳐 증상 심해지면 발치까지
치아우식증은 흔히 알려져 있는 충치를 말한다. 입안의 음식물 찌꺼기가 세균에 의해 부패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산에 의해서 나타난다. 치아는 무기질 함유량이 높은 단단한 조직이지만 치아표면의 칼슘과 인 같은 무기질이 빠져나가고 그 속의 단백질과 같은 유기질이 용해되어 결과적으로 법랑질과 상아질이 녹거나 파괴되기 때문이다. 충치가 진행되면 법랑질과 상아질이 암갈색 또는 흑색으로 변하고, 치아표면에 구멍이 생기는데 구멍의 크기가 점점 커진다. 문제는 초기에는 아프거나 불편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구강검사를 받지 않으면 충치유무를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충치 치료는 초기우식, 상아질과 신경에 침범된 우식, 뿌리끝까지 침범된 우식, 뿌리 끝에 농양을 형성한 우식말기까지 단계별로 다르다. 먼저 초기 우식단계에는 우식된 부위를 치과용 드릴로 긁어내고 아말감, 금 또는 레진과 같은 치과용 재료로 채워주는 충전치료를 한다. 그러나 초기우식을 방치하여 신경까지 우식이 확산되면 구멍이 커지고, 통증이 심해진다. 이때는 수일동안 치수내부를 소독하고 채워주는 신경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보다 심한경우는 치수를 지나 치아의 뿌리끝 턱뼈에 고름주머니를 형성해 볼이 붓고 열이 나고 통증이 아주 심해진다. 이때는 신경치료는 불가능한 상태로 치아 발치가 이뤄진다. 대부분 60%이상이 주로 어금니의 씹는 면에서 발생되므로 무엇보다 올바른 칫솔질이 중요하다.   

▲치은(잇몸)
치은염-풍치의 전 단계로 초기의 잇몸염증
치은은 잇몸을 뜻하고,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흔히 말하는 건강한 잇몸은 연분홍색을 띄고 이를 닦을 때 피가나지 않고 단단하다. 하지만 치주염이 생기면 잇몸이 붓고, 비타민C가 결핍되면 이를 닦을 때 종종 피가 나지만 치아가 흔들리는 증상은 없다. 원인은 치아 사이의 음식물, 치석 등이 끼어 부식된 경우 생기며 당뇨병이나 임신 중에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치은염은 간단한 스케일링으로 프라그를 제거하며 쉽게 치료된다.

▲치수
치수염-증상 초기에는 찬물만 마셔도 통증 느껴
치수는 혈관, 신경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 조직으로 충치나 세균에 의해 감염되어 염증을 일으킨 경우를 말한다. 치수염 증상 초기에는 찬물에 몹시 민감해져 찬물을 삼키면 통증을 느끼고, 점점 뜨거운 음식에도 통증이 느껴 심지어는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는 염증을 진정시키고 신경치료나 치수를 보존하는 방법도 있으나 대부분 한번 염증을 일으킨 치수는 회복되지 않으므로 부분적으로 치수를 제거하고 약으로 소독하는 것이 좋다.
치근단농양-고열과 두통이 함께 나타나며 응급치료 필요
치근단 농양은 치수염이 치아 뿌리 끝으로 확대되어 치근단 조직까지 염증을 일으키고 고름이 축적되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치근단 농양은 통증이 심하고 고름이 차 있기 때문에 잇몸이 붓고, 치아가 솟아오르는 느낌이 있다. 증상이 심하면 고열이나 두통이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응급치료가 필요한 치과 질환이다. 치료는 고름을 절개하여 배출시키고 항생제 등의 약물치료를 실시한 후 잇몸이 가라앉으면 치근단 부위에 세균을 제거하기 위한 근관치료를 한다.

▲치주
치주염-주요증상으로는 심한 입냄새와 치아 흔들거림
흔히 풍치로 알려져 있는 치주염은 치아를 지탱하고 있는 치주 조직이 염증으로 인해 파괴되어 이가 흔들리고 끝내 빠져버리는 질환이다. 잇몸 발적과 함께 붓고 피가 나는 증상이 발생한다. 증상이 발생되는 즉시 염증의 원인을 제거해야 하고, 그 이후에도 정기적인 치주치료를 병행해서 염증을 감소 및 제거된 상태가 잘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경우 치주 조직의 파괴가 급속도로 진행되어 치아 상실까지 이르게 된다. 대부분 40대 이후에 많이 나타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움말 :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치과 고수진 교수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