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보건/정책
       
결핵 퇴치를 위해 민간·공공협력병원 앞장
결핵 신환자 발생 2,731명 감소…국가결핵관리사업 워크숍 개최
2018년 04월 20일 (금) 11:52:19 문윤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 사업단장 박재석)은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018년 민간·공공협력 국가결핵관리사업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PPM 중앙운영위원회 위원, 권역 책임 의사 및 책임 간호사와 17개 시·도 결핵관리 관계자 등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롯데호텔월드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20일 진행됐다.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 사업단장 박재석 교수(단국의대 호흡기내과)는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 참여 의료기관이 68.7%(1만 9349명)의 결핵환자를 철저히 관리하면서 결핵 신환자 발생은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면서 "올해에는 일선 병원에서 결핵환자 관리의 내실화를 도모하고 환자관리 지표 분석 및 개선 활동을 통해 치료 성공률을 높여서 우리나라 결핵발생률을 줄이는데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2022년까지 결핵발생을 2016년 기준(인구 10만 명당 77명)에서 절반 수준(인구 10만 명당 40)까지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수립 및 시행에 최선을 다 하겠다"면서 "결핵퇴치를 위해서 무엇보다도 철저한 결핵환자의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므로, 민간과 공공이 협력하여 철저한 사례관리,전염성 환자에 대한 집중치료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페니스 재건 남성 삶 변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