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헤드라인뉴스
       
7월 코로나19 백신 출시 가능성 확인될 듯
4개 백신 임상 데이터 발표 예정…16개 제품 인간 임상 중
2020년 06월 30일 (화) 11:59:19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많은 바이오/제약 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경주하고 있는 가운데, 모든 사람들이 기대하는 만큼 빠르지는 않지만 곧 백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여름철의 높은 기온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느리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여름이 다가왔고 코로나19 확진은 전 세계에서 1000만 명을 넘어서는 등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한 140개 이상 시험 백신이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대부분 백신들은 전임상 테스트에 있다.

현재 16개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연구에 있다.

최소 임상 진행 측면에서 리더는 아스트라제네카(AZ)와 옥스퍼드 대학에서 개발 중인 백신이다.

이런 백신은 3상 임상 연구에 있다.

일부 다른 코로나19 백신 후보들이 AZ/옥스퍼드 백신의 뒤에 근접해 있다.

중국 제약사인 캔시노 바이오로직스와 시노백은 2상 임상에서 각각 코로나19 백신의 후보를 평가하고 있다.

미국 바이오텍인 모더나도 2상 임상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를 테스트하고 있고, 이미 7월에 3상 연구에 대해 미국 FDA에서 청신호를 받았다.

다른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은 1/2 임상에서 2개 백신 후보를 연구하고 있다.

독일 바이로텍인 바이오엔텍과 파트너인 화이자는 4개 mRNA 코로나19 백신 후보들을 1.2 임상에서 평가하고 있다.

노바백스도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해 1/2상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

7월 데이터 발표 예상
다양한 단계의 임상시험에 있는 백신 후보들의 연구 데이터가 잇따라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AZ, 모더나, 캔시노, 시노팜 등의 백신 후보는 7월에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AZ/옥스퍼드 대학이 개발한 백신 후보 ‘ChAdOx1-S’는 최근 남아프리카와 브라질에서 인간 임상을 시작했다.

임상 개발 단계에서 가장 앞선 이런 백신은 3상 임상에 들어갔고, 임상 결과는 7월말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모더나의 mRNA 백신 후보는 2상 연구에 있고 최근 모더나는 3분기에 미국 시장에 첫 1억 도즈 공급을 시작하기 위해 백신 포장에 특화된 카탈렌트와 제휴를 맺었다.

모더나의 3상 연구는 3만 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7월에 시작할 예정이다.

캔시노와 베이징 기술연구소(BIT)가 공동 개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 5형 벡터 백신 후보는 2상 임상에 있다.

임상은 첫 투여한 125명 환자를 대상으로 중국과 캐나다에서 진행 중에 있다.

첫 연구에서 백신을 받은 코호트는 SARS-Cov2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발전된 것을 보였다.

하지만 이런 항체들이 감염을 예방하는 면역 시스템에 도움이 되는 항체를 중화시키고 있는지 여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결과는 한 달 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시노팜과 시노백은 비활성된 백신에 대한 400명 환자와 관련된 예비 연구에서 데이터를 7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회사는 중국 이외에서 백신 후보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성공 가능성
FDA 등 규제 당국은 제약사가 승인을 신청하기 전에 3단계 임상 시험의 성공적 완료를 백신 후보들에게 요구하고 있다.

백신 후보가 임상 테스팅 단계를 더 빠르게 진행할수록 당국의 승인 가능성은 더 많다.

BIO(Biotechnology Innovation Organization)에 따르면, 백신의 FDA 승인 가능성은 1상 임상을 완료할 경우 16.2%, 2상 완료시 24/4%, 3상 완료시 74.5%로 추정된다.

향후 수개월간, 임상 테스팅에 있는 일부 코로나19 백신은 다음 단계로 진행할 수 있다.

일부는 진행할 수 없을 만큼 비효과적이거나 부작용 원인 될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될 수 있다.

반면, 일부 제약사들은 당국의 승인 전에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으로 생산하기 위해 생산 용량을 확대하고 있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20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