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알쏭달쏭 건강상식
       
고혈압 환자가 코골 때 더 문제
2019년 04월 17일 (수) 10:29:41 편집부 news@pharmstoday.com

봄철 환절기는 춥고 건조한 공기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계절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와 호흡기 질환 발생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은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

코를 골게 되면 수면 중 혈액내 산소포화도가 감소하고 교감신경이 흥분되어 뇌파각성으로 인한 수면장애를 초래 할 수 있다. 몸에서 수면장애 현상이 일어나면 부신피질에서 분비되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증가되는데, 이 호르몬은 장기적으로 혈압을 높이는 작용을 한다. 결국 코골이가 혈압을 높이는 결과를 낳게 되는 것이다. 혈압약을 아무리 먹어도 혈압이 떨어지지 않는 사람들은 코골이가 원인이 아닌지 의심해 봐야하는 이유다.

고혈압은 최근 서구식 식생활, 운동부족으로 인하여 급증하고 있는 질환으로 심근경색, 뇌졸중, 동맥경화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만약 고혈압 환자가 혈압 약을 먹어도 혈압 조절이 잘 되지 않을 때는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수면장애 인지를 반듯이 짚고 넘어가야 한다.

다행히 작년 7월 수면무호흡증 관련 수면다원검사를 건강보험 적용 하면서 급여대상에 빈번한 코골이를 하는 고혈압 환자가 포함되었다. 코를 골면서 혈압이 높은 사람은 수면호흡장애가 심각하다고 보는 것이다.

고혈압의 역학연구로 유명한 일본의 Ohasama study의 연구에 의하면 고혈압 환자가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하는 경우 심혈관 사망 위험이 20% 이상 올라가는 것으로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코골이 또는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과 주간졸음 및 심장혈관질환 발생의 원인을 제공한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정상인에 비해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도 일반인의 3.3배에 이른다고 보고되고 있다.

따라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등의 수면장애를 치료하면 혈압도 낮출 뿐만 아니라 뇌혈관, 심혈관질화의 위험도 낮추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수면장애의 치료는 유형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효과적인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은 “다소 쌀쌀하고 건조한 봄철 환절기에는 가을철과 마찬가지로 고혈압으로 인한 각종 뇌질환의 발병률이 더욱 높아지기 때문에 원인이 되는 코골이 증세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코를 골면 스트레스 호르몬을 증가시켜 혈압을 올리기 때문에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원장은 “뇌졸중은 수면장애질환과 깊은 연관이 있는 만큼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등의 수면장애로 진단된다면 양압기나 약물치료, 수술적 방법 등을 통해 얼마든지 치료가 가능하며 평소 높은 베개를 피하고 옆으로 누워 자면 증상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