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기획/보도
       
작년 로슈 R&D 투자 톱
애브비·AZ, 예산 급증…업체 전략상 변동 보여
2019년 04월 12일 (금) 12:05:48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지난 10년간 로슈와 노바티스는 다른 빅 파마보다 R&D에 지속적으로 더 많은 투자를 한 반면 애브비와 아스트라제네카(AZ)는 예산을 증액했다.

컨설팅업체인 EP(EvaluatePharma)에 따르면 글로벌 톱 12대 빅 파마는 작년 약품 개발에 820억 달러를 투자했다.

작년 로슈는 R&D에 전년대비 6% 증가한 110억 프랑으로 빅 파마 중 최대를 기록했다.

J&J는 작년 그룹의 총 R&D 지출은 108억 달러로 2%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처방과 OTC 약품에 대한 연구비는 2010년 이후 약 2배 증가해 작년 85억 달러에 달했다.

애브비는 메가블록버스터 휴미라(Humira)의 대체 찾기 위한 노력으로 작년 R&D 투자는 전년에 비해 2배 급증한 103억 달러를 기록했다.

작년 바이엘, 화이자는 R&D 지출이 두자릿수 증가를 보인 반면 GSK, MSD, BMS 등은 감소했다.

R&D 예산은 기업의 전략에 따라 증가하거나 감소하는 등 변동이 있다.

매출액에서 R&D 투자액이 차지하는 비율은 개별 회사의 전략을 더 잘 파악할 수 있다.

2018년 매출액 대비 R&D 비율을 보면 애브비가 31.5%로 가장 높았고 BMS(28%), 아스트라제네카(27%), MSD(23%), 릴리(21%)는 20%대를 보였다.

하지만 로슈, J&J, 노바티스, 화이자 등 대부분은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매출의 27%로 2010년 이후 2배 이상 R&D 지출이 늘었다.

같은 기간 동안 특허 만료가 R&D 지출 증가를 유도했다.

로슈는 지난 10년간 다른 회사보다 더 많은 R&D 비율을 5%p 줄였다.

특허 만료 혹은 대규모 인수로 인한 큰 매출 변동은 R&D 비율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일부 기업은 변동없이 일정하게 유지하고 있고 일부 업체는 적합하다고 판단된 일정한 비율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