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제약/바이오 | 헤드라인뉴스
       
국내 4개사, 덱실란트DR 마지막 특허회피 성공
유한양행 실패 사례 딛고 6개 특허 모두 회피…특허심판 판결 관건
2019년 03월 26일 (화) 07:02:15 조정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마지막 허들로 여겨졌던 소화성궤양제 '덱실란트DR(성분명 덱스란소프라졸)'의 특허장벽이 뚫렸다. 유한양행이 실패한 특허회피에 한국프라임제약 등 국내 제약사 4곳이 성공한 것이다.

다만, 이들 제약사는 덱실란트DR의 또 다른 특허 소송을 진행 중이어서 제네릭 조기출시까지는 예측이 어려운 상황이다.

2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특허심판원은 지난 22일 한국프라임제약, 구주제약, 바이넥스, 한국휴텍스제약 등 국내 4개 제약사가 덱실란트DR의 '제어 방출 제제' 특허(만료일 2024년 7월 7일)에 제기한 소극적 권리범위확인 심판에서 청구성립 심결을 내렸다.

이로써 이들 4개 제약사는 덱실란트DR이 보유한 6개 특허를 모두 회피해 제네릭 출시가 가능하게 됐다.

해당 특허는 이미 유한양행이 회피를 시도했으나 지난해 9월 특허심판원으로부터 소극적 권리범위확인 심판 청구를 기각당해 실패한 사례가 있다.

당시 유한양행은 한국프라임제약 등 4개사보다 먼저 5개 특허를 회피한 상태여서 퍼스트제네릭으로 시장 진입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었다.

그러나 유한양행은 이 특허회피에 실패하면서 이미 6월 허가받았던 제네릭 '덱시라졸캡슐'의 조기출시도 미뤄졌다.

유한양행은 이에 불복해 지난해 11월 30일 특허법원에 특허심판원의 심결취소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다.

이와는 별개로 다케다제약은 이달 8일 한국프라임제약 등 4개사에 대해 심결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특허심판원이 심결한 덱실란트DR의 '제어방출제제(만료예정일 2013년 10월 15일)'에 대한 소극적 권리범위확인 심판 청구성립 심결에 불복해 2심을 청구한 것이다.

결국 유한양행과 한국프라임제약 등 4개사는 각각 진행 중인 특허법원 판결에 따라 퍼스트제네릭을 출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 프라임 등 4곳, 덱실란트 특허 잇달아 회피· 덱실란트DR 특허회피 국내 4개 제약사 행보 '제동'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