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알쏭달쏭 건강상식
       
1인 가구의 심혈관 질환 위험도 다인 가구의 1.5배
수면시간 길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 약간 감소
2018년 03월 09일 (금) 09:45:42 조정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1인 가구의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2인 이상 가구보다 약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 질환 위험도는 수면시간이 길면 약간 낮아지고 알코올 섭취가 많으면 약간 높아졌다.

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여수전남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뇌졸중ㆍ심근경색ㆍ협심증ㆍ신장 질환이 없으면서 2013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20세 이상의 성인 3472만8098명을 1인 가구와 2인 이상 가구로 나눈 뒤 가구 형태에 따른 뇌졸중ㆍ심장병 등 심혈관 질환 위험도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단독가구의 심혈관 질환 위험도)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의 건강 관련 설문 조사 결과와 검진 자료를 이용해  프래밍함 심혈관질환 위험 점수(Framingham coronary risk score)를 구했다. 이 점수를 기준으로 향후 10년 내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10% 이하이고 대사증후군이 없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낮다, 10년 내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11% 이상이거나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높다고 평가했다.

이에 근거해 우리나라 성인의 심혈관 건강 상태를 평가한 결과 69.3%는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낮게, 30.7%는 높게 나타났다.

2인 이상 가구에 비해 1인 가구의 심혈관질환 위험도는 1.47배였다.  수면시간이 1시간 늘 때마다 심혈관 질환 위험도는 7%씩 낮아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1인 가구는 높은 심혈관 질환 위험도와 연관성이 있다“며 ”1인 가구와 심혈관 질환이 원인 관계인지 규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1인 가구는 2015년 현재 전체 가구수의 26.3%에 달한다(통계청). 2025년엔 전체 가구의 31.3%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1인 가구는 생애주기와 관계없이 다인 가구에 비해 신체 건강 수준이 낮으며 정신 건강 수준도 낮아 자살 위험률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