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사설칼럼ㆍ기자수첩
       
한미약품 사태 신약개발 훼손없어야
2016년 10월 04일 (화) 13:55:10
한미약품이 늑장 공시로 뭇매를 맞고 있다.

한미약품은 로슈의 계열사인 제넨텍과 임상 1상 중인 RAF 표적 항암신약 ‘HM95573’의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 1조원 대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호재성 공시했다.

이어 하루 후인 30일 베링거인겔하임과 폐암신약 '올무티닙' 개발 중단에 대해 공시했다.

투자자들은 하루도 안 돼 호재와 악재성 공시로 큰 손실을 봤다면 주식 커뮤니티에 한미를 비난했다.

한미약품의 해명은 의혹만 더 키웠다는 지적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 제약산업의 신약 개발 환경과 역량에 대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약 개발은 10년 이상 1조원 이상의 투자가 요구되는 장기레이스이다.

신약개발 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이해 부족, 시장의 과도한 기대, 정부의 성급한 성과주의, 기업, 언론 등 모두 반성할 부분이 있다.

신약개발은 실패 위험이 크다. 성공확률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6개 파이프라인 중 1개만 성공해도 대박이다.

이번 사태로 국산 신약 개발을 훼손돼서는 안된다.

국내는 임상 데이터의 공개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미충족 욕구를 해소하고 정확한 판단에 도움이 될 미국처럼 임상시험의 성공과 실패를 공개하는 보고시스템이 필요하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